본문 바로가기

청곡의 글방

원융

그림과 실상 사이
환상과 실제 사이
노랑 빛과 붉은 빛 사이
자연과 인공 사이

명확한 경계는 없다
이 쪽과 저 쪽의 차이를 넘어선
원융의 현장

'청곡의 글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욕망의 흐름  (0) 2022.01.03
아침의 사유  (0) 2021.12.27
원융  (0) 2021.12.27
초극하는 나무  (0) 2021.12.26
조명과 풍경  (0) 2021.12.16
성곽에서  (0) 2021.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