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의 즐거움

현애

매화나무가 낮은 쪽으로 축 늘어져 꽃을 피우고 있다
나는 빙그레 웃으며 한 마디 건넨다
운이 좋구나
아랫 쪽 곁가지에 불과한 처지인데도 본 줄기를 잘라 그 지위를 차지했구나
좀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경계 아랫쪽이 낮은 길이라 공간을 보장 받았구나
그러나 중요한 건 주간을 톱질한 주인의 결단이지
심미적 눈이 없었더라면 현애형으로 바뀔 리가 없지
거참 멋스럽네그려

'여행의 즐거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강산 수바위  (0) 2022.04.07
현애  (0) 2022.04.05
절벽의 그네  (0) 2022.03.26
산으로 간 크루즈선  (0) 2022.03.26
강진 한옥마을의 숙박  (0) 2021.11.10
영양 선바위 산책  (0) 2021.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