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곡의 목공방 - 나무둥치

관솔(1)

푸르던 유기체로 생동하던 한 시절은 전생
이제는 공으로 회귀하는  순례의 여정
잠시 세안하며 지난 시절을 추억하는가

'청곡의 목공방 - 나무둥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켜려 남원으로  (0) 2022.04.24
관솔(2)  (0) 2022.04.19
관솔(1)  (0) 2022.04.19
옥외 테이블  (0) 2022.04.15
갈계숲 정자 현판 청학정  (0) 2022.04.07
정자 현판 (이석)  (0) 2022.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