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곡의 목공방 - 나무둥치

나무 새

바위에 앉은 나무 새를 연출해 본다
산에 가면 관솔이 있는가를 살피고 다닌다
자연이 만든 형상을 조금만 손질하면 멋스러운 작품이 된다

'청곡의 목공방 - 나무둥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 새  (0) 2022.06.05
친구의 당호를 새김  (0) 2022.05.22
먹감나무 무늬(3)  (0) 2022.04.25
먹감무늬(2)  (0) 2022.04.25
먹감 무늬(1)  (0) 2022.04.25
나무켜려 남원으로  (0) 2022.0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