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의 즐거움

향일암 오르는 길

 향일암 길 바위 위에 

누군가 동백꽃 여러 송이를 모아서 

길손들의 눈길을 따뜻하게 한다

 아직 화색이 가득한데도

목을 꺾고 추락한 동백꽃이

안스러웠던 모양이다

 

동행이 한 마디 한다

낙화는 꽃이 아니더냐

'여행의 즐거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향일암 전각의 문  (2) 2022.12.30
청와대에서  (0) 2022.11.18
광화문 현판을 올려다보며  (0) 2022.11.15
금강산 수바위  (0) 2022.04.07
현애  (0) 2022.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