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원생활의 즐거움

무위의 삶

 

 

날씨가 푸근해졌다.

봄바람 꽁무니를 따라서 온

나비 한 마리가 부지런히 날개를 펄럭인다.

 

지난 겨울에 생명의 끈을 놓은 낙엽들

아직 그 삭신은 바스락 거리며 

지난 추억에 미련을 가지는지.......

 

살아있는 것과 죽은 것이

서로 아무렇지도 않은듯 조화롭다.  

 

 

 

 

 

일 없다.

 

 

 

꼴리는대로 살자.

심심하면 입이 찢어져라 하품을 하고

아직은 다리에 힘이 있으니

걷는다.

 

많이 걸으면

마음도 가벼워져

텅 빌지 알랴

 

 

옛날 같으면 양지 바른데서

옷을 뒤집어 이를 잡는 일도 좋으련만.... 

 

 

자작나무 그 놈 참 잘 생겼다 

 

 

 

 

 

수목원은 선의 경전이다.

그곳을 오르는 나는 즐거운 수행자이다.

 

 

발걸음이 경쾌해진 물소리를 들으며

눈망울이 부풀은 나무들을 보며

내 마음  신이나서 춤추며 노래하니

 

 

일상선의 체험이던가..........

 

'전원생활의 즐거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승대 돌거북  (0) 2012.03.21
나무를 심으며  (0) 2012.03.18
무위의 삶  (0) 2012.03.15
산책로에서  (0) 2012.02.11
막돌담  (0) 2012.01.03
가래올 풍광  (0) 2011.1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