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곡의 목공방 - 나무둥치

정자 현판 (이석)

친구의 정자에 걸어줄 현판을 완성한다
위천 황산 마을 뒷산 자락에 있는 정자인데 친구가 몇년 전에 수천평 토지를 매입해서 세운 정자다

먼 후일 후손들이 기억하고 추모할 수 있게 유훈을 만들어 걸면 어떻겠냐는 제안이 이루어진 것이다

글 내용은 우림이 작성하고 내가 쓰고 새겨준다
이석은 두가지를 아끼라는 뜻이다

(느티목 450×300×60)

'청곡의 목공방 - 나무둥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외 테이블  (0) 2022.04.15
갈계숲 정자 현판 청학정  (0) 2022.04.07
서각 선물  (0) 2022.03.21
세번 째 뿌리작업  (0) 2022.03.11
결혼 기념패  (0) 2022.0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