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곡의 목공방 - 나무둥치

관솔(2)

명암의 경계에 선 저녁 노을의 아름다움처럼
생에서 사로 가는 길손의 지극한 아름다움

'청곡의 목공방 - 나무둥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먹감 무늬(1)  (0) 2022.04.25
나무켜려 남원으로  (0) 2022.04.24
관솔(2)  (0) 2022.04.19
관솔(1)  (0) 2022.04.19
옥외 테이블  (0) 2022.04.15
갈계숲 정자 현판 청학정  (0) 2022.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