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방(벗,지인과 함께)

금송 아래에서

모교인 북상초등학교 교정에 금송이 한 그루 있다
한 갑자를 건너서도 독야청청한 금송을 볼 때마다 감개 무량하다
아마 이만한 풍채를 가진 금송을 접하기 쉽지 않을 것이다

친구들과 산행을 한 후에 갈계숲을 산보하고 학교로 가서 금송 아래에서 잠시 휴식하며 추억에 젖는다

'사랑방(벗,지인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 엄마  (0) 2022.07.02
울산에서 오신 손님들  (0) 2022.06.26
금송 아래에서  (0) 2022.06.19
초등 동기회  (0) 2022.06.05
외종 누님의 방문  (0) 2022.05.23
옛 동료들을 기다리며  (0) 2022.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