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석창님의 부부가 사위를 보다 신우회는 거창에서 중고등학교를 함께 다닌 동기들의 부부 모임이다. 모두 일곱쌍 열네 사람이다. 석창이네가 드디어 사위를 보게 되었다. 인도 사람인데 딸이 미국에서 유학 중에 만난 엘리트이다 신랑의 나라 인도에 가서 결혼식을 일차로 올리고 신부의 나라인 포항에 와서 2차로 피로연을 겸하니 .. 더보기
천자산 정상에서 천자산 정상에서 1. 천자산에서는 ‘그림처럼 아름답다’는 말을 할 수 없었다. 2. 무례한 케이블카는 미인의 오똑한 콧날이며 미끈한 허리춤 같은 은밀한 곳까지 훔쳐내는데도 여인은 품에 안고 저고리 섶까지 열어 백설로 화장한 가슴에 품어주었다. 고고한 기품, 충천하는 기상은 깎아 .. 더보기
관송 선생의 문하인 송지회 작품 전시회 서협 초대작가이자 서협 부산지회장인 관송 이 정근 선생이 지도하는 송지회 회원전에 다녀왔습니다. 하필 네비가 말을 안들어서 부산을 뱅뱅 돌다가 시민회관 전시장을 도착하니 감개가 무량했지요. 입구에서 관송 선생을 반갑게 만나 축하 인사를 드리고 송지회 정태식 회장님과 한복을 잘 차려입.. 더보기
능소화 서한당이 2010년 여름에 많이 아팠습니다. 갱년기 장애와 갑상선 수술 후유증으로 서울 병원을 오가며 겨우 몸을 추스리다 경북서협회원전에 부끄럽게 낸 능소화입니다. 이런 시기에 그린 그림이라 세월이 흐른 후에도 애착이 갈 것입니다. 화제는 일장무객도전가 호접쌍쌍입능소.. 더보기
아내의 돋보기 아내의 돋보기 눈을 뜨지 않아도 행복은 머리맡에 햇살처럼 퍼진다 팔 펴면 닿을 거리에 속삭임이 응답하는 거리에 그녀가 틀림없이 있기 때문이다 일요일 아침은 눈을 뜨지 않아도 행복이 온 방에 질펀하다 돋보기를 낀 아내의 책장 넘기는 소리에 늦잠이 깨기 때문이다. 돋보기 너머 .. 더보기
운현화실 탐방 운현 화실은 문인화의 대가이신 창현 박종회 선생을 사사하는 포항 지역의 제자들이 만든 화실입니다. 포항의 신동아베르디 아파트 관리실 2층의 널찍한 화실에서 여성 회원 20명이 묵향을 피워올립니다. 본 문인화 연구실은 처음에 국전 작가이셨던 운향 조우정선생께서 문을 여셨지요. 운향선생은 .. 더보기
중고등학교 벗 정만홍님 거창대성중고등학교 동기생인 만홍이 집이다. 중고 동기생 모임으로 신우회가 았다. 부부까지 합쳐서 7쌍 14명인데 서로 스스럼없이 친하게 지낸다. 만홍은 군속으로 정년을 하고 현재 흥해에서 생활하고 있다. 아내와 삼남매를 데리고 손주들을 돌보아주며 열심히 살아가는 친구이다. 오늘은 친구가 .. 더보기
2009년 겨울나들이 작년에 거창으로 겨울 나들이를 한 女士 님들의 앨범입니다. 선비 사자입니다. 평범한 아주머니들을 여사로 이끄신 창현 선생께서 제자들이 여자 선비가 되라는 말씀을 언뜻 서한당에게서 들었지요. 여기는 거창군 위천면 지재미입니다. 흔히들 금원산자연휴양림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겨울 얼음.. 더보기